언론에 비친 센추리21코리아
늘 붐비는 강남역~신논현역…역삼동 건물 사려면 평균 50억 언론사명 : 한국경제신문, 등록일 : 2016-04-20

유망상권 분석 - 서울 강남 국기원블록


글로벌 부동산 프랜차이즈인 센추리21코리아가 이곳에서 2010년 이후 매매 거래된 149건을 분석한 결과 평균 매매가격은 49억5000만원에 달했다. 건축물 유형별로는 빌딩 등 업무시설이 131억5000만원, 근린생활시설 53억2000만원, 주택 26억원 등이다. 거래량은 근린생활시설이 5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주택 32.9%, 업무시설 6.7% 순이었다.

대로변으로는 지하철 2호선과 9호선, 수도권 광역버스를 이용하는 강남과 도심, 여의도 직장인의 집결지이자 20~30대 학생과 젊은 층이 학원이나 쇼핑시설, 음식점을 찾는 지역이다. 자연스럽게 낮에는 테헤란로 주변의 직장인이 중심이고, 저녁에는 모임과 이동을 위한 유동인구가 절대 다수를 차지한다.

대로변의 고층빌딩과 달리 안쪽으로는 음식점이나 주점 등 상업시설과 배후 주거지역이 다양하게 공존하는 지역이다. 건축물로 구분하자면 상가건물인 근린생활시설이 42%로 가장 많다. 이어 단독주택 34.5%, 다세대 등 공동주택 10.1%, 업무시설 7% 등의 순이다.

 

1~2층에 상가를 배치한 주택도 많아 전반적으로 주거와 상업, 업무시설이 비슷하게 분포돼 있다. 건축물이 다양한 이유는 상주인구와 유동인구, 거주인구 등 수요층이 여럿으로 나뉘어 있는 데다 토지의 용도지역도 섞여 있기 때문이다. 강남대로와 테헤란로는 일반상업지역이지만 이면은 2~3종 일반주거지역이다.

글로벌 부동산 프랜차이즈인 센추리21코리아가 이곳에서 2010년 이후 매매 거래된 149건을 분석한 결과 평균 매매가격은 49억5000만원에 달했다. 건축물 유형별로는 빌딩 등 업무시설이 131억5000만원, 근린생활시설 53억2000만원, 주택 26억원 등이다. 거래량은 근린생활시설이 5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주택 32.9%, 업무시설 6.7% 순이었다.

 

원문보기 : [ 한국경제신문 ]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