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에 비친 센추리21코리아
강남서 원룸 아파트 구할 땐 개포·수서동이 저렴 언론사명 : 한국경제신문, 등록일 : 2016-03-24

서울 강남은 고가 아파트 밀집지역이지만 원룸의 천국이기도 하다. 유형에 따라 거래량이나 가격도 천차만별이다. 글로벌 부동산프랜차이즈 센추리21코리아가 2015년 1월부터 2016년 2월까지 거래된 강남구의 아파트, 연립·다세대주택, 오피스텔의 원룸(전용면적 40㎡ 이하) 월세 거래를 비교 분석했다. 

원룸 아파트를 구할 땐 개포동과 수서동을 찾는 것이 좋다. 개포 대치, 주공이나 수서동 신동아, 까치마을 등이 보기 드문 소형이고 비교적 거래량도 많다. 아파트지만 노후 주택인 만큼 임대료도 저렴하다. 자녀 교육이나 생활 환경을 중요시 하는 임차인이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임대료를 보면 재건축을 위한 이주를 앞두고 있는 개포 주공은 보증금 1000만원에 월세 45만~60만원이다. 대치나 신동아, 까치마을 월세는 75만~80만원이다. 

 

 원룸 주택은 역삼동과 논현동에 몰려 있다. 역삼동과 논현동은 강남에서도 1인 가구가 가장 많은 지역이다. 테헤란로 인근 직장인과 강남 일대 학생, 직장인, 자영업자 등 다양한 임차 수요가 있는 지역이다. 메인 도로변 오피스 타운 직장인과 강남역 역삼역 삼성역 상권과 영동시장 먹자골목 등의 종사자가 많다. 강남역 주변으로는 학생과 외국인 관광객까지 다양한 임차인들이 거주하고 있다. 메인 도로만 벗어나면 저층부 상가와 상층부 주택 건물이 대부분이다. 계약 형태도 일반 월세 외에 2~3개월의 단기 임대, 방학이나 휴가철의 반짝 임대까지 다양하다. 원룸이지만 임대료는 만만치 않다. 보증금 1000만원 기준으로 월 50만~130만원이다. 신축이면서 전용 30㎡ 이상이면 월세가 100만원 이상인 경우가 많다. 

 

원문보기 : [ 한국경제신문 ]   

목록보기